시크릿 전효성, ‘귀신보는 형사 처용’ 캐스팅 ‘연기 첫 도전’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이 연기자로 변신을 꾀한다.

케이블채널 OCN의 새로운 시리즈 ‘귀신보는 형사 처용’에서 전효성은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그는 여고생 귀신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귀신보는 형사 처용(연출 임찬익, 극본 홍승현)’은 태어나면서부터 영혼을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윤처용’이 미스터리한 괴담 속에 숨겨진 강력 미제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내용의 10부작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이 연기자로 변신을 꾀한다. 케이블채널 OCN의 새로운 시리즈 ‘귀신보는 형사 처용’에서 전효성은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사진-TS엔터테인먼트 제공

‘귀신보는 형사 처용’에서 전효성은 여고생 귀신 ‘한나영’ 역을 맡아 열연한다. 한나영은 광역수사대를 떠도는 지박령(地縛靈, 특정위치에 존재하면서 떠나지 못하는 영혼)인 여고생 귀신이다.

극 중에서 한나영은 영혼이기 때문에 누구와도 말할 수 없어 외로워하던 중, 영혼을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윤처용(오지호 분)’과 눈이 마주치며 그때부터 처용을 찰싹 달라붙어 다닌다. 나영은 처용과 열혈여형사 ‘하선우(오지은 분)’와 함께, 원혼이 일으키는 괴담의 이면을 파헤치고 영원히 묻힐 뻔한 범죄를 해결해 나간다.

‘귀신보는 형사 처용’을 담당하고 있는 성용일PD “극 중에서 ‘한나영’은 영혼이지만 밝고 쾌활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영혼’을 주제로 하는 작품 특성상 자칫 어둡게 보일 수 있는 극의 분위기를 활기 있게 만드는 중요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전효성은 “한나영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어서 끌릴 수밖에 없었다. 한나영 역을 통해 첫 연기에 도전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 설렘과 두려움으로 시작하는 연기 도전인 만큼 후회 없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오지호-오지은-전효성 주인공 3인방의 캐스팅을 완료한 ‘귀신보는 형사 처용’은 8월 중순 크랭크인에 들어가 오는 10월 6일 밤 11시 첫 방송 된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답글 남기기